본문 바로가기

오현단

VR 화면을 클릭한 후 드레그하시면 다양한 각도로 관람할 수 있습니다.

오현단

제주시 동문로타리 근처 남수각을 지나면 과거 제주성의 일부분을 볼 수 있고, 그 성안 밑에 오현단이 있다. 오현단은 제주인이 판단할 때 현자를 붙일 수 있는 다섯 사람을 선정하여 과거부터 제를 올리던 곳으로 제주도 지방 문화재 기념물 제1호이다.
중종 15년(1520)에 제주에 유배되어 사사된 충암 김정, 중종 29년(1534) 제주 목사로 부임했던 규암 송인수, 광해군 6년(1614)에 유배왔던 동계 정온, 선조 34년(1601) 안무어사로 내려왔던 청음 김상헌, 숙종 15년(1689)에 유배된 유암 송시열 다섯 분을 말한다.
오현은 제주에 머무르는 동안 도민을 교화하고 선비정신을 일깨워주어 제주에 새로운 문화적 기운을 일으켰다.

충암 김정 : 제주에 머무르는 동안 도민 교화와 학문에 힘썼으며, 저서로 『제주풍토록』을 남겼다.
규암 송인수 : 목사로 재임 기간 인애와 덕행으로 백성을 교화하였다.
동계 정은 : 유배지인 대정을 중심으로 지방 유생들을 가르치고 배우게 하였다.
청음 김상헌 : 제주에 들어 온 후 민심 수습과 도민 교화에 힘썼으며, 저서로 당시 제주 사정을 상세히 알 수 있는 『남사록』을 남겼다.
우암 송시열 : 제주에 머무르는 동안 유생들을 교육하였다. 현재 오현단 암벽에 그의 필적인 ‘증주벽립’이 남아 있다.

전시자료

위로